사전예방원칙

2011/04/15

방사선 인체허용량 수만분의 1도 안돼

한반도 덮친 ‘방사능 낙진’보다 더 위험한 것은…

일본 후쿠시마의 원자력 발전소가 지진과 해일에 의해 파손되는 사고 후 방사능 낙진이 우리나라에까지 퍼지는 것이 아니냐는 불안감이 확산되면서 나온 두 기사입니다. 두 분 다 전문가이신데, 얼핏 보기에 서로 반대되는 주장을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만, 과연 어느쪽이 옳은 것일까요?

사실 두 주장 모두 옳습니다. 분명히 비에 씻겨 내린 “방사능 낙진”은 인체허용량 기준에 훨씬 못미치는 양의 방사능을 띄고 있습니다. 따라서 방사능 낙진을 포함하고 있는 비를 맞았다고해서 당장 어떤 해가 나타나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안심하고 있을 수는 없습니다. 두 번째 기사에도 잘 나와 있지만 인체허용량 이하의 소량의 방사능이 인체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는 아무도 모르기 때문입니다. “방사선 노출에 안전한 수준이란 없다”라는 제목의 이 글에 잘 설명이 되어 있습니다. 즉, 기준치 이하의 소량의 방사선에 노출되었을 때 일어날 수 있는 영향에 대해 모른다는 것과 안전하다는 것은 다른 이야기라는 것이지요.

그러면 이렇게 노출에 의한 영향을 확실히 알 수 없는 경우에 어떻게 의사결정을 하여야 할까요? 사실 방사선 노출 뿐만 아니라 거의 모든 환경오염 물질에 대한 노출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이해는 아직 이런 수준입니다. 높은 수준의 노출이 건강에 심각한 영향을 준다는 것은 거의 잘 알려져 있고 그에 따라 기준치들이 정해져 있습니다만, 기준치보다 낮은 수준에서는 과연 안전한지 아무도 모르는 상태인 것이지요. 그런데 환경오염, 특히 대기오염이나 수질오염과 같이 영향을 받는 사람이 엄청나게 많은 경우 아주 작은 영향이라도 인구집단 전체를 보면 그 영향의 크기가 큰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이렇게 아직 명확한 증거는 없지만 건강에 심각한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는 요인들에 대해 미리 조심하고 예방하자는 원칙을 사전예방원칙이라고 합니다. 아래 표를 보시면 이해가 쉬울 것 같습니다.

사전예방매트릭스.001.jpg

실제 상황에서 어떤 환경 노출이 유해한지 유해하지 않은지는 알 수 없고 선택은 예방조치를 적용하든지 아니면 적용하지 않든지 둘 중에 하나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 표는 환경노출이 유해하거나 유해하지 않을 경우에 따른 선택의 결과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만약 환경노출이 유해하지 않으면 예방조치를 취하든 안하든 아무 상관이 없습니다. 간단히 말하면 사람들은 그냥 살던 대로 사는거죠. 하지만 환경노출이 유해하고, 예방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면 이 위험요인에 노출된 사람에게는 심각한 위해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반대로 예방조치를 취했다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미리 피할 수 있는 것입니다.

이 사전예방원칙은 우리나라 환경보건법에 명시된 환경보건정책의 기본 이념 중 하나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전예방원칙이 잘 지켜지고 있는지는 의심스럽기는 합니다. 구제역 매몰지에 대해 “심각한 환경재앙이 일어날 수 있다”고 환경부 장관이 언급한 적이 있는데요, 논란이 커지자 수습하느라 환경부 장관이 고생한 일이 얼마전에도 있었습니다. 실제 정책에 적용되기엔 아직 쉽지 않은 모양입니다.

역학의 고전(…) 고디스의 “역학”에 소개된 일화.

한 저명한 외과의가 자신이 개발한 새로운 수술법에 대해 의과대학생들을 대상으로 강의했다. 질문 시간에 한 학생이 그 새로운 수술법이 임상시험을 거친 것이냐고 질문을 했다. 이 저명한 외과의는 자신의 권위가 도전 받은 것에 언짢아하며 “만약 (환자를 두 그룹으로 나누어 한 그룹은 새로운 수술법을 다른 그룹은 기존 수술법을 적용하는) 임상시험을 하게 되면 시험에 참여한 환자 중 절반이 죽게 될 것이기 때문에 임상시험을 할 수 없다.”고 기세등등하게 대답했다. 쥐죽은 듯 조용한 교실 뒷 편에서 한 학생이 모기만한 목소리로 물었다. “어느쪽 절반이요?”라고.

요즘 세상을 떠들썩하게 하는(…네 물론 오바죠. 세상의 극히 일부분을 조금 불편하게 만들고 있는…이 맞는 표현일듯?) 카바 수술에 대한 논란이 딱 이모양이라고 하겠습니다. 교과서에서 거의 우스개 취급 받는 주장을 하는 사람이 “스타” 대접을 받는 것이 현실(…)이죠. (전해 들은 말로는 위의 저 저명한 외과의가 했다는 말을 그대로 송모 교수가 했다고…)

정부, 카바수술 내년 6월까지 한시적 허용

별로 어려울 것 없어 보이는 문제가 “업계의 사정”으로 이런 결론이 났습니다. 행간을 읽어보면 1년 6개월동안 임상시험을 하라는 것 같은데 자세한 것은 언급이 없네요. 사실 제대로 임상시험을 하면 송모 교수 입장에서 그닥 유리한 것은 아닌 것 같은데 역시 소문대로 막강한 언론플레이로 승리로 포장하고 있는 것 같네요. 아니면 자신감인지?

9월에 노블하우스를 다 읽은 후에도 Audible에서 계속 책을 받아 읽었다. 매달 크레딧을 1~2개씩 샀고 거의 그 달에 썼기 때문에 1달에 책 1권 이상 읽은 셈이다.

1. Justice (Michael J. Sandel)

justice.jpg

장안의 소문이 되었던 그 책이다. 솔직히 고백하면 칸트 이야기가 나오는 부분부터는 거의 이해가 불가능했다. 어쨌든 정의란 무엇인가를 한 마디로 정의하기 어렵다는 책의 요지는 책 자체가 여실히 증명. 무엇이 옳은 일인가를 딱잘라 말할 수 없으니 세상의 많은 사람들이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는 일을 하지만 남들 보기엔 별로 옳지 않을 수도 있는 것 같다. 반대로 내가 옳다고 생각하지만 남들이 보기엔 아닐 수도…

2. Red November: Inside the Secret U.S.-Soviet Submarine War (W. Craig Reed)

rednovember.jpg

Justice 같이 힘든(?) 책을 읽은 나에게 주는 보상이랄까. 공개되지 않았던 미-소간의 화끈한 잠수함전(?)을 기대했건만, 미-소간 잠수함 전쟁이라고 되어 있는 제목과 달리 잠수함보다는 Naval signal intelligence에 대한 이야기가 더 많았다. 냉전기간동안 미-소간에 서로의 군함–특히 잠수함–의 위치를 파악하기 위한 기술의 개발과 적용등을 미군 입장에서 서술하고 있다. 그냥 그렇구나 싶은 정도의 책. 표지에 속았다.

3. Six Days of War: June 1967 and the Making of the Modern Middle East (Michael B. Oren)

sixdays.jpg

번역본이 얼마전에 나왔다. 신문에서 신간소식을 보고 원문을 찾아 읽은 책. 이스라엘과 아랍국가들 사이의 6일 전쟁에 대한 책이다. 어느 한 쪽에 치우치지 않고 전쟁의 배경부터 전쟁의 경과를 자세히 서술하고 있다. 아랍국가들의 삽질을 보고 있으면 백척간두에 매달린 것 같았던 이스라엘이 괜히 그렇게 걱정했구나라는 느낌.

4. At Home: A Short History of Private Life (Bill Bryson)

athome.jpg

빌 브라이슨은 “A Short History of Nearly Everything”의 작가인데, 그 책을 재미있게 읽었던지라 골라 읽은 책이다. 역시 비슷한 톤으로 집안의 여러 방의 유래에서 이리저리 생각의 갈래를 뻗쳐 역사를 더듬어 간다. 아주 흥미로운 책. 빌 브라이슨은 이런 류의 책을 여러 개 썼는데, 대충 비슷한 식인 것 같아 더 읽을 일은 없을 듯 하다.

5. The Pig that Wants to be Eaten: And 99 Other Thought Experiments (Julian Baggini)

thepig.jpg

사고 실험이란 어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모든 가능성을 논리적으로 검토해 보는것이다. 예를 들어, 제목의 문제는, 동물을 먹는 것이 윤리적으로 옳지 않다는 주장에 대해 그러면 유전자 변형을 통해 말을 할 수 있는 돼지가 자기의 사명은 사람에게 먹히는 것이고 먹히는 것에 대해 전혀 이견이 없으며 먹히는 것이 소망이라고 이야기한다면, 이 돼지를 먹는 것은 윤리적인가라는 식이다. 이 이야기는 히치하이커 시리즈의 “The Restaurant at the End of the Universe”에 나오는 이야기를 따왔다. 이런 사고 실험의 예가 100개 실려 있다.

6. Decision Points (George W. Bush)

decision.jpg

조지 W. 부쉬의 악명 높은(?) 회고록. Audible.com의 독자 리뷰의 대세는 “글은 잘 쓰네”였다. 일각에서는 그 딴 책을 왜 읽어라는 반응도 있지만…무슨 생각으로 어떻게 결정들을 내려왔는지 (그래서 제목이 Decision Points) 궁금해서 골랐다. 2/3정도 읽다가 미국 국내 정치 이야기가 나오길래 그만뒀다. 느낀 점은 만약 9/11이 없었으면 그냥 무난한 대통령이 됐을 거 같기도 하다는 정도.

그리고 지금 읽고 있는 책.

The Pillars of the Earth (Ken Follett)

pillar.jpg

간만에 픽션 한 번 읽어보자고 고른 책. 켄 폴렛은 Eye of the Needle이라는 유명한 2차대전 첩보소설의 작가이다. Eye of the Needle은 십 수년 전에(이런 말을 쓸 날이 올 줄이야…) 재미있게 읽어서 작가에 대해서는 기대해도 좋다고 생각하고 있다. 이 책은 중세에 성당을 짓는 이야기라고 하는데, 아직 성당 지을 석공이 일자리를 잃고 헤매는 중이라 갈 길이 멀다. 오디오북으로 40시간이니 부지런히 들어야…

DSC00302

1. 과천국립과학관에서 열리고 있는 테오 얀센전에 다녀왔다. 테드의 강연을 이미 봤던지라 어떤 것을 보게 될지는 이미 알고 있었지만, 실제로 봤더니 훨씬 임팩트가 크다. 하지만 역시 해변에 풀어놓은 것을 봤더라면 더 좋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Staff가 작품들에 대해 설명해 주는 것을 들었는데 테오 얀센이나 그의 작품에 대해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아 조금 실망스러웠다.

2. Audible로 듣고 있던 노블하우스를 다 읽었다(?). 1980년대 대중소설이니까 이해가 가기도 하지만, 사건들은 진짜 막장. 아님 홍콩이 배경이라 그게 원래 그런걸까? 1주일사이에 주가 폭락, Bank run, 무기 밀수, 납치, 중국 스파이 체포, 소련 스파이망 붕괴, 수상식당 화재, 산사태로 인한 고층빌딩 붕괴…같은 일들이 모두 일어나고 주인공이 거의 모든 일에 관련이 된다. 아무튼 끝. 어렸을 적에 집에서 굴러다니던 상권만 읽은 뒤 궁금했던 결말을 이제야 알게됐다

.

맑은 하늘

2010/09/23

추석이라 고향에 내려갔다가 어제 상경, 처가에서 하룻밤 머물고 오후에 돌아왔다.

오는 길에 보니 날이 너무 좋아 집에 오자마자 새로 생긴 장난감을 들고 곧장 아파트 옥상으로 올라갔다. 우리 집이 제일 높은 층이라 쉽게 올라갈 수 있는데, 옥상 출입문에 붙어 있는 화재 등 비상시에만 출입하라는 경고를 무시하고 밖으로 나갔다. 그래서 찍은 사진.

하늘

클릭하면 커지…는게 아니라 Flickr로 갈 듯?

TGIF!

2010/03/19

금요일 저녁이 되면 예외없이 피곤이 몰려온다. 일주일간 차곡차곡 쌓인 피로인지 아니면 주말이 되어서 긴장이 풀려서 그러는 것인지?

이번 주는 특히 힘들었던듯. 딱히 일이 많고 그런 건 아니…었지만 오늘 생긴 일이 많긴 하구나. 앞으로 다가올 일이 더 피곤하게 느껴지는 듯.

해야겠다고 생각하는 일은 많고, 사실 그게 젤 중요하긴 한데 아닌 듯 하고 있으려 해도 주변에서 생기는 일들이 의욕을 감소시키는 것이 사실이긴 하다.

Tumblr에 쓰려고 했는데 블랙베리 앱에서 쓰면 한글이 깨지는 관계로 블로그에.

오늘 동선은 요 몇년 새 최장인 듯.
아침에 출근하지 않고 바로 종로3가 근처의 한 호텔에 가서 일본산업의학원에서 오신 타카하시 켄 교수를 모시고 교실로.
타카하시교수님과 홍교수님 미팅에 앉아 있다가 중간에 나와서 그랜드앰배서도 호텔로.
호텔에서 WHO/WPRO에서 오신 테런스씨와 복지부에서 WHO에 나가 계신 유과장님, UNEP에서 오신 창씨를 모시고 다시 교실로.
교실에 짐을 놔두고 인사동으로. 홍교수님은 타카하시교수님과 점심식사를 하셨기 때문에 나만 같이 인사동으로 가서 식사.
식사 후 다시 교실로와서 미팅.
미팅 후 대학로에서 저녁식사.
저녁식사 후 교실에 들어와 내일 발표 슬라이드 만들다 퇴근.
퇴근길에 교회에 들렀다가 집으로.

오늘의 요점.
WPRO에서는 staff에게 블랙베리를 지급하나? 오신 분 모두 블랙베리 볼드 9000을 가지고 있었음.
창씨는 여태 만나 본 본토 중국인 중 (별로 많지는 않지만.) 제일 맘에 드는 사람.

팔로우

모든 새 글을 수신함으로 전달 받으세요.